알토 외국어 통역학원
  홈

   
 

banner
 

이름 : 관리자
제목 : 일본에서 가장 비싼 메론 [2013/06/04]
파일#1  20130604144514529.jpg (158.0 KB), Download : 4

일본에서 지난달 31일에 한 쌍의 멜론이 약 1,800만원에 팔려 화제가 되고 있다. 4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일본에서는 멜론이 지위를 상징한다면서 최근 멜론 두 개가 160만엔(약 1,799만원)에 팔렸다고 전했다.

기록적인 멜론은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 중앙 도매시장의 경매에서 판매됐다. 이는 2008년에 250만엔(약 2,800만원)에 팔린 멜론에 이어 세 번째 높은 가격이다.



일본은 과일과 야채 가격에 세계에서 가장 비싼 나라 중 하나다. 20개들이 체리팩이 소매가격으로 평균 65.5파운드(약 11만2,500원)에, 사과 한 개가 3.3파운드(약 5,600원)이다.

한국아이닷컴 장원수 기자 jang7445@hankooki.com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