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토 외국어 통역학원
  홈

   
 

banner
 

이름 : 관리자
제목 : 파칭코(パチンコ) [2004/07/15]
파칭코(パチンコ)  

파칭코는 [파칭코와 일본인]이라는 책에 의하면, 간사이(関西:かんさい)의 '파치파치'라는 말과 간토(関東:かんとう)의 '가챵코'라는 말에서 나왔다고 한다.
일반적인 파칭코 방법은 다음과 같다.
CR기는 Card Reader의 약자로 돈으로 구슬(玉:たま)을 빌리는 대신 전화 카드같은 카드로 게임을 하는 것으로 현재 1000엔, 2000엔, 3000엔 짜리가 있다.
카드를 산 다음 자기 기계(台:だい) 왼편에 있는 리더에 카드를 넣고 다마카시(玉貸:たまがし:구슬 빌려주기) 버튼을 누른다. 옆에 있는 반납(返却:へんきゃく) 버튼을 누르면 안된다. 그리고 한 번 누르면 500엔분의 구슬이 접시에 나온다. 구슬이 나오면 핸들(ハンドル)을 돌리면 되는데 잘 맞으면 구슬이 나오고 그렇지 않으면 계속 구슬을 빌려야 된다는 것은 잘 알 것이다.
중앙의 시동 채커라고 하는 곳에 구슬이 들어가면 똑같은 그림이 전부 모여 오아타리(大当り:おおあたり)가 되어 구슬이 많이 나온다.
게임이 끝나면 구슬은 제트 카운터라고 하는 구슬을 세는 기계로 간다. 기계가 다 센 뒤에는 영수증 버튼을 누르면 영수증(レシート:receipt)을 발급해 준다. 이 영수증을 가지고 경품을 주는 경품 카운터에 가서 경품으로 바꾼다. 최근에는 유명 메이커의 핸드백에서 향수같은 여성 전용 코너도 있다.
갖고 싶은 물건이 있을 때는 쓰여 있는 구슬수를 확인하고 영수증을 내면 물건을 준다.
예를 들어 핸드백에 '2500개'라고 쓰여 있으면 자신의 영수증에 2500개 이상 구슬이 있으면 되는 것이다. 그러면 구슬이 남는 경우는 어떻게 할까? 이때는 '특수 경품'(特殊景品:とくしゅけいひん)이라고 하여 이것은 돈으로 바꿀 수 있다. 대부분은 경품으로 바꾸지 않고 이 특수 경품으로 바꿔 돈으로 다시 돌려받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한다.
그런데 경영자의 60% 가량이 재일 동포라는 것은 무슨 뜻일까? 재일 동포들에 대한 일본 기업이나 관공서의 취업 차별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손쉽게 시작할 수 있는 유흥업을 하고 있다는 것이라면 충분히 수긍이 될 것이다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